Greetings from Jeong-Woo Choi, Chairman, Korea-Australia Business Council & POSCO (Korean and English versions)
20079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20079,single-format-standard,bridge-core-1.0.6,ajax_fade,page_not_loaded,,qode-title-hidden,transparent_content,qode-theme-ver-18.2,qode-theme-bridge,disabled_footer_bottom,qode_header_in_grid,wpb-js-composer js-comp-ver-6.0.5,vc_responsive

Greetings from Jeong-Woo Choi, Chairman, Korea-Australia Business Council & POSCO (Korean and English versions)

Significance of 40 Years of Korea-Australia Business Council (KABC)

Greetings from KABC Chair (Jeong-Woo Choi, Chairman, POSCO)

In 1951, from April 22 to 25, with the goal to protect S. Korea’s freedom, four British Commonwealth states; Australia, Britain, New Zealand and Canada fought a fierce battle against China’s People’s Liberation Army. To celebrate the victory of this battle which took place in Gapyeong, Gyeonggido Province, a war memorial was erected at the site in September 1967. On the monument, the following words are inscribed:

“Dedicated to the heroic soldiers who bled during the Korean War on this soil so that world peace and freedom could be preserved.”

Indeed, Australia is one of the 16 UN member nations that fought during the Korean War. Countless Australian soldiers sacrificed their lives in order to protect freedom; today, their sacrifice has served as the precious soil on which Korea has achieved prosperity.

In 1961, Korea and Australia established formal diplomatic ties. Since then, the two countries have been engaged in cooperation across a wide spectrum of areas including diplomacy, security, economy, trade, and culture. By the late 1970s, Korea kicked its economic cooperation with Australia into higher gear. In order to seek development in heavy and chemical industries such as in steel, shipbuilding and petrochemicals, Korea looked to Australia, a country endowed with abundant natural resources (8.3% global coal reserve, 9% global iron ore reserve). In October 1976,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delegation visited Australia, where an agreement was reached with the Confederation of Australian Industry to establish a private economic cooperation council between Korea and Australia. After 3 years of preparation, on September 25, 1979, the first Joint Session of the Korea-Australia Business Council was held in Seoul.

In the interest of mutual economic prosperity, after the first session, the heads of the Councils, Mr. Hee-Young Chung (then President of Hyundai Corporation) from Korea and Noel Foley (then Chairman of Westpac Bank) from Australia, agreed to exchange information on industrial development policies and to expand mutual cooperation in energy development.

In 1979, when Korea and Australia began its first private economic cooperation, trade volume between the two countries was a mere U$800 million. 40 years later, bilateral trade has reached U$30.3 billion, recording a 40-fold increase. I am proud to say that KABC played a central role in this expansion. Among the 32 bilateral economic cooperation apparatuses under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administration, KABC is the only organization that has maintained continuity for 40 years. This is testimony to the prominence of the partnership Korea has with Australia, forged not only through a blood alliance but also through strategic economic cooperation.

At the turn of the millennium, KABC and AKBC recognized the need to enhance the quality of the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hence, a strong request was made to the governments for a bilateral free trade agreement (FTA). In May 2009, the two countries began formal negotiations toward a Korea-Australia FTA, which was concluded and put into effect in December 2014.

The Korea-Australia, Australia-Korea Business Councils continue to play a pivotal role in advancing the bilateral ties, owing significantly to the dedicated efforts and strong leadership assumed by past Chairs of the Councils. As the current Chair of the Korean side, I am firmly committed to promoting exchange between business leaders, generating new business opportunities, making recommendations to government toward enhanced bilateral business activities, and playing the role of communicator to the governments of both countries and other stakeholders regarding economic issues that involve our two nations.

 

호 경제협력위원회 40년 의의

호 경제협력위원장(최정우 포스코 회장) 축하 Message

1951년 4월 22일부터 4월 25일까지 경기도 가평에서 자유주의 한국을 지키기 위해 중국 인민해방군을 상대로 호주, 영국, 뉴질랜드, 캐나다 등 영연방 4개국의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습니다. 이 전투에서의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1967년 9월 전투 현장에 세워진 참전기념비에는“세계 평화와 자유 수호를 위해 한국전쟁 중 이 땅에 공헌한 영웅적 용사들에게 바친다”라고 적혀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호주는 1950년 한국전쟁 16개 UN 참전국 일원으로서, 당시 많은 호주 병사들이 자유를 위해 흘린 소중한 피는 현재 한국의 번영의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이후 한국은 호주와 1961년 수교한 이래 외교·안보, 경제·통상, 사회·문화 등 다방면에서 협력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왔습니다. 특히, 1970년대 후반부터 한국은 철강, 조선, 석유화학 등 중화학공업 발전을 위해 천연자원 부국 호주(석탄 세계 매장량 8.3%, 철광석 세계 매장량 9%)와 경제협력을 본격적으로 강화하기 시작하였습니다. 1976년 10월 전경련 대표단이 호주를 방문하여 호주경제인연합회와 [한-호 민간 경제협력위원회]를 설립하기로 합의하였고, 3년 준비과정을 거쳐 1979년 9월 25일 서울에서 역사적인 [제1차 한-호 경제협력위원회 합동회의]를 개최하게 됩니다. 1차 회의 후 정희영 한국 측 단장(당시 현대종합상사 사장)과 노엘 폴리 호주 측 단장(당시 뉴사우스웨일즈은행 행장)은 상호 경제번영을 이루기 위해 산업개발정책에 대한 정보교환, 에너지 공동 개발 상호 협력분야 확대에 합의하였습니다.

처음 한국과 호주가 민간 경제협력을 시작했던 1979년 한-호 교역규모는  8억 달러에 불과하였으나, 40년이 흐른 지난해 303억 달러로 약 40배나 늘어났습니다. 그 중심적 역할을 한 것은 바로 우리 [한-호 경협위]입니다. 전경련이 운영 중인 32개국과의 양자 경제협력 회의체 가운데, 40년간 지속되고 있는 회의체는 [한-호 경협위]가 유일합니다. 그만큼 한국 경제계가 혈맹인 호주와의 전략적 경제협력 파트너십을 중시하고 있다는 반증입니다.

2000년대 들어 한-호, 호-한 경협위는 한국과 호주의 자원 중심 경제관계의 질적 고도화를 위해 양국 간 FTA 체결 필요성을 한국, 호주 정부에  강하게 요청하였고, 그 결과 2009년 5월 한국과 호주 정부가 [한-호 FTA] 공식 협상에 들어갔으며, 2014년 12월 양국 간 FTA가 발효되었습니다.

우리 한-호, 호-한 경협위가 양국 관계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은 역대 한국 측, 호주 측 위원장의 헌신적 활동의 결과라 생각합니다. 한국 측 위원장으로 저는 한-호 기업인 간 교류 증진,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 양국의 원활한 비즈니스 활동을 위한 대정부 건의 등 한-호 주요 경제 이슈를 양국 정부를 비롯한 이해관계자들에게 널리 알리는 본연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호경협위원장

최정우